메뉴 건너뛰기

설교

나오미의 터닝 포인트[제1막]

by이일례 2016.02.01 20:27
  • 조회수267 views
  • 댓글 1comments

 

나오미의 터닝 포인트 <제1막>

룻 1장6-22절

 

우리는 살아오면서 turning point를 경험한다.

그래서 무엇이 달라졌는가? 만족하는가?

 

질문을 좀 다르게 해보자...

어떻게 달라지기를 원하는가?

오늘 한 여인의 터닝 포인트를 소개하려고 한다.

 

어느날 모압땅 한 마을에 아들 둘을 가진 이스라엘 가정이 이사를 왔다.

들어보니 이스라엘 베들레헴’에 크게 흉년이 들었단다.

그래서 남편 엘리멜렉이란 사람과 아내 나오미라는 여인은 두 아들을 데리고 베들레헴을 떠나 모압으로 피난을 온 것이다.

하나님은 나오미의 삶을 통해서 우리와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하는 것일까?

 

궁금하다.

그때 당시 베들레헴에서 모압까지의 이동이 어떠했을까?

어려웠는가? 베들레헴과 모압 사이의 거리는 어느 정도일까?

왜 하필이면 모압이었을까?

 

 

그리고 모압 지방은 하나님을 섬기지 않고 그모스신을 섬기는 이방민족들이 살고 있었다.

그리고 엘리멜렉과 나오미 가족은 10년을 모압에 거주했다.

 

궁금하다. 흉년을 피하는 것은 잠깐이면 될텐데..........왜 10년 이상의 시간을 그들은 모압에서 보냈을까?

베들레헴으로 돌아오기 쉬운거리...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가능할텐데...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하여 답을 줄 수 있는 어떤 본문도 룻기서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굳이 이유를 들자면, 1장 6절에서...

“그 여인이 모압 지방에서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시사 그들에게 양식을 주셨다 함을 듣고 이에 두 며느리와 함께 일어나 모압 지방에서 돌아오려 하여”

특별한 상상을 하는 것을 우리에게 허락하지 않는다!!

본문은 실제로 나오미 가정이 흉년을 피해 모압으로 갔고(1장1절)..........

또 그문제가 해결되자 돌아오는 것으로 볼수 있다(1장6절).

 

이상한 일이 있다. 궁금한 일이 있다.

1장 1-5절까지의 이야기는 10년 이상의 일들을 기록하고 있는 본문이다.

그러나 그곳에는 나오미가 한일들이 나타나지 않는다.

6절에서 비로소.....“그 여인이 ..............듣고......”

 

“그 여인이 모압 지방에서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시사 그들에게 양식을 주셨다 함을 듣고

이에 두 며느리와 함께 일어나 모압 지방에서 돌아오려 하여”(6절)

 

그여인이 들은 것은 베들레헴에 다시 풍년이 찾아왔다는 소식을 들은 것이 아니다.

흉년인지 풍년인지 알길이 없지만..........중요한 것은,

그 여인이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시사 그들에게 양식을 주셨다” 함을 들은 것이다.

먹거리가 생긴 것이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시사 그들에게 양식을 주셨다”는 것으로 든는 것이다.

 

여기 나오미의 터닝포인트가 시작한다.

나오미는 평범한 사건과 자연현상 속에서 하나님의 일하심의 사건을 듣는다.

하나님의 일로 해석하는 것이다.

 

.........제 2막에서 이어집니다.............

 

  1. 전도서 1장 1-7절 창조주를 알자

        제목: 창조주를 알자 (2019년 3월 24일) 본문: 전도서 1:1-7   https://www.youtube.com/watch?v=pqIA4cjHzDA&list=UU8mBSmHApLSq6hU6XZUqfng&index=27

    by 이일례 2020.03.17 0 Comments
  2. 전도서 3장 11절 청년이여 영원을 소유하라

      제목: 청년이여 영원을 소유하라 (2019년 3월10일 ) 본문: 전도서 3:11   https://www.youtube.com/watch?v=rUw_RFx8S-U&list=UU8mBSmHApLSq6hU6XZUqfng&index=27

    by 이일례 2020.03.16 0 Comments
  3. 창 35: 16-18 슬픔과 걱정을 비전으로

        제목:  슬픔과 걱정을 비전으로 ( 2019년 3월 3일 설교)  본문 창 35: 16-18     https://www.youtube.com/watch?v=P6XLag1yYGk&list=UU8mBSmHApLSq6hU6XZUqfng&index=28    

    by 이일례 2020.03.16 0 Comments
  4. 희망은교회의 설교는 유튜브를 통해서 들을 수 있습니다

    희망은교회의 설교는 유튜브를 통해서 들을 수 있습니다

    by 이일례 2020.03.10 0 Comments
  5. 사도행전 5장38-42; 두 가지 조건

        사도행전 5장38-42; 두 가지 조건       우리 각자가 집을 짓는다고 하자. 집을 지을 장소, 그곳이 해변가인지 숲속인지...혹은 시골 한적한 곳인지... 도심지인지 다를 것이고 또한 짓는 방식과 사용되는 제제와 색채 등등이 천차만별로 다를 것이다. 그러나 집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동일할 것이다. 집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무너지지 않는 안전함이지 않을까? 특별히 우리 각각의 인생을 집을 짓는 것으로 비교해보자. 우리의 인생도 이와같다... 가장 안전한 삶... 그리고 이 세상을 떠날 때 후회 없는 삶이 우리가 추구하는 삶일 것이다.   인류의 역사는 삶에 대한 끊임없는 물음을 던지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이었다. 헤르만 헷세의 소설 ‘싯타르타’를 아는가? 예를 들면 헤르만 헷세는 그의 소설, ‘싯타르타’에서 삶을 사랑으로 설명하고 있다.   그렇다면 사도들을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 주고 있을까? 사도행전 5장은 38-39절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이제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사람들을 상관하지 말고 버려 두라 이 사상과 이 소행이 사람으로부터 났으면 무너질 것이요 만일 하나님께로부터 났으면 너희가 그들을 무너뜨릴 수 없겠고” 그렇다면 사람으로부터 나서 무너지는 것과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무너지지 않고 안전한 삶은 무엇일까? 사도행전 5장은 두가지 사건으로 설명한다.   [본론] 여기 우리가 이해하기 어려운 두 가지 사건이 등장한다. 1-11절까지의 첫 번째 사건과 12절이후 두 번째 사건이 그렇다. 12절이후 두 번째 사건의 사건을 먼저 설명해 보자.   12절은 이렇게 시작하고 있다. 사도들의 손을 통하여 민간에 표적과 기사가 많이 일어나매 믿는 사람이 다 마음을 같이하여 솔로몬 행각에 모인다. 그 나머지는 감히 그들과 상종하는 사람이 없으나 백성이 칭송한다. 믿고 주께로 나아오는 자가 더 많으니 남녀의 큰 무리이었다. 심지어 병든 사람을 메고 거리에 나가 침대와 요 위에 누이고 베드로가 지날 때에 혹 그의 그림자라도 누구에게 덮일까 바란다. 예루살렘 부근의 수많은 사람들도 모여 병든 사람과 더러운 귀신에게 괴로움 받는 사람을 데리고 와서 다 나음을 얻는다. 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 즉 사두개인의 당파가 다 마음에 시기가 가득하여 일어나서 사도들을 잡아다가 옥에 가두었다.   사도행전 5장20절에서, 주의 사자가 밤에 옥문을 열고 끌어내어 말한다: ‘가서 성전에 서서 이 생명의 말씀을 다 백성에게 말하라’ 사도행전 5장21절에서, 그들이 듣고 새벽에 성전에 들어가서 가르친다. 그들이 정말 새벽에 성전에 들어가서 가르치기 전에 주의 사자가 밤에 옥문을 여는 것을 보았을 때 그들은 얼마나 놀랐을까? 옥문을 열고 ‘사도들아 수고한다. 내가 하나님의뜻에 따라 문을 여는것이니 어서 나오거라...’이렇게 말한 것이 아니다. ‘끌어내다’라고 말하고 있다. 여기서 끌어내다라는 헬라어는 ‘evxagagw,n ’이다. 무슨 뜻일까?(führte sie hinaus, taking them)   새벽에 성전에서 가르치고 있었다. 그러나 사건의 경과를 알리 없는 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와서 공회와 이스라엘 족속의 원로들을 다 모으고 사람을 옥에 보내어 사도들을 잡아오라 하니 부하들이 가서 옥에서 사도들을 보지 못하고 돌아와 이르되 우리가 보니 옥은 든든하게 잠기고 지키는 사람들이 문에 서 있으되 문을 열고 본즉 그 안에는 한 사람도 없더이다 한다. 성전 맡은 자와 제사장들이 이 말을 듣고 의혹하여 이 일이 어찌 될까 하더니 사람이 와서 알리되 보소서 옥에 가두었던 사람들이 성전에 서서 백성을 가르치더이다 하니 성전 맡은 자가 부하들과 같이 가서 그들을 잡아왔으나 강제로 못함은 백성들이 돌로 칠까 두려워함이더라   2. 사도행전 5장은 그 유명한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아나니아라 하는 사람이 그의 아내 삽비라와 더불어 소유를 팔아 그 값에서 얼마를 감추매 그 아내도 알더라 얼마만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 베드로가 이르되 아나니아야 어찌하여 사탄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네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 얼마를 감추었느냐 땅이 그대로 있을 때에는 네 땅이 아니며 판 후에도 네 마음대로 할 수가 없더냐 어찌하여 이 일을 네 마음에 두었느냐 사람에게 거짓말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께로다 아나니아가 이 말을 듣고 엎드러져 혼이 떠나니 이 일을 듣는 사람이 다 크게 두려워하더라   젊은 사람들이 일어나 시신을 싸서 메고 나가 장사하니라 세 시간쯤 지나 그의 아내가 그 일어난 일을 알지 못하고 들어오니 베드로가 이르되 그 땅 판 값이 이것뿐이냐 내게 말하라 하니 이르되 예 이것뿐이라 하더라 베드로가 이르되 너희가 어찌 함께 꾀하여 주의 영을 시험하려 하느냐 보라 네 남편을 장사하고 오는 사람들의 발이 문 앞에 이르렀으니 또 너를 메어 내가리라 하니 곧 그가 베드로의 발 앞에 엎드러져 혼이 떠나는지라 젊은 사람들이 들어와 죽은 것을 보고 메어다가 그의 남편 곁에 장사하니 온 교회와 이 일을 듣는 사람들이 다 크게 두려워하니라   아나니아와 삽비라는 부부이다. 그들은 소유를 팔아 사도들의 발에 두기로 부부끼리 결정한 것 같다. 그런데 이들 부부의 끝은 죽음이었다. 그런일에 죽음으로 갚는다면, 그런 하나님은 이해하기 힘들다. 정말 이것을 말하는 것일까? 주석서들의 노력들이 가히 칭찬할 만하다.   [결론 및 적용] 우리는 사도행전 5장의 2가지 사건을 어떻게 이해해야하는 것일까?   1. 두사건의 중심에게는 가장 특징적인 핵심어가 있다. 1.1 첫 번째 사건에서는, 소유를 팔아 사도들의 발에 두기로 하고 사도들에게 가져오자, 베드로가 정색을 하고 말한다: “베드로가 이르되 아나니아야 어찌하여 사탄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네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 얼마를 감추었느냐”(행5장 3절) 여기서 볼수 있는 것처럼 첫 번째 사건에서 베드로는 아나니야를 향하여, “사탄이 네마음에 가득하다”고 말하고 있다. 3절에서 베드로는 먼저 아나니야를 향하여 ‘ 아나니아야 어찌하여 사탄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네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 얼마를 감추었느냐’`‘땅이 그대로 있을 때에는 네 땅이 아니며 판 후에도 네 마음대로 할 수가 없더냐 어찌하여 이 일을 네 마음에 두었느냐 사람에게 거짓말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께로다’ 그리고 이어서 9절에서 베드로는 그의 아내 삽비라를 향하여 ‘너희가 어찌 함께 꾀하여(sunefwnh,qh;sumfwne,w agree;) 주의 영을 시험하려 하느냐 ’ 이처럼 우리안에 하나님을 두지 않는순간 그곳은 비어 있는 것이 아니다. 그곳을 사탄이 가득 체우고 우리를 하나님을 속이는자 성령을 속이는자(3절)로 만든다. 1.2 그렇다면, 두 번째 사건의 핵심어는 무엇일까? 그것은 29절에서 찾을수 있다: “베드로와 사도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사람보다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 마땅하니라”   .................................................

    by 이일례 2017.05.23 1 Comments
  6.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는 방식[2]

      이어집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는 방식[2]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는 방식[2]   출 3장 1-12절   거룩한곳이니 신을 벗으라는 것은...... ‘신을 벗으라!’ 본래의 상태 그대로의 발로 디뎌야 하는 곳; 경외심을 가지고 신을 벗어야 한다.  왜 거룩한 곳인가? 하나님이 나타날 때 동반하는 자연현상... 그것 때문일까? 하나님에 대한 경외감을 위한 효과 음향만은 아닐 것이다. 그럴수도 있다. 그러나 정말 중요한 것은 다른 데에 있다.   하나님께서는 모세가 선곳을 거룩한 곳으로 선언하며 ‘신을 벗으라!’라고 명령하시고, 모세는 하나님의 명령에 그의 얼굴을 가리우는 상황, 그것을 나는 이렇게 해석하고 싶다. 장인 미디안 제사장이 섬기는 다른 신.... 그리고 살인자의 삶.... 그가 가진 모든 것을 내려 놓는 것을 의미한다. 더 이상은 그를 괴롭게도 힘들게도 ...그를 껌딱지처럼 따라다니는 “....이런사람”이란 꼬리 표를 내려 놓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신을 벗으라고 명령하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방식이다!! 여러분에는 어떤 꼬리표가 있는가? 하나님을 만났다면 그 꼬리표를 내려 놓아야 한다. 젊은이들에게는 어떤 꼬리표가 있을까? 우리 젊은이들은 열심히 산다. 헬조선이란 곳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하나님을 의지하고 그분을 인정하고 살아도 실패는 우리를 비껴가지 않는다. 우리의 삶이 뜻하지 않게 다른 방향을 향하기도 한다.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는가? 우리가 부끄러운 꼬리표를 갖게 될 때에도 혹은 실패할때에도 우리 자신을 사랑하는가? 어떻게 사랑하는가? 오늘 하나님께서 모세를 향하여 하고 계시는 말씀, ‘신을 벗으라!’고 하신 말씀은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듯 우리가 우리를 사랑하기를 원하시는 것이다.... 질퍽한신..도무지 걸을수 없는 신을 왜 신고 있는가? ‘신을 벗으라!’ 라는 말에 순종하자!     그분이 우리를 사랑하는 방식은 우리를 새로 시작할수 있도록 한다!! 모세처럼 말이다!!          

    by 이일례 2017.01.20 0 Comments